최신 트렌드를 빠르게 읽어내는 분들은 짚어내셨겠지만, 최근에서야 트위터를 통해 세계 IT 트렌드를 막 읽기 시작한 저로써는 구글의 네비게이션 공개가 다른 기업들의 그것과는 차원이 다른 사건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이런게 공짜라니! 라며 놀라움이 첫번째 반응이지만 그 내면을 읽기 시작하면 역시 구글의 무서움은 끝이 없음을 느끼게 됩니다)
세상에 공짜 점심은 없다. 요즘 이말을 자주 쓰게 됩니다. 참 쉬우면서도 의미심장하지요. 구글네비가 공짜라고 하지만 분명 그로인한 이익이 있을 터, 네비게이션이라는 수십만원(하드웨어 포함이지만) 하는 것을 공짜로 푸는 그들의 장사속은 무엇일까요?
블로그에 구글광고를 달아보신 분들이라면, 더욱이 저처럼 구글에 대한 소액 광고주인 사람들은 이미 느끼고 있을 겁니다. 애드워즈에다가 돈을 갖다 바치면 구글이 그돈으로 직원 월급도 주고 블로거들 수익도 주고 짱짱한 서비스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는걸요. 물론 구글 광고의 효용성은 일반 매거진류에 비해 체감 10배는 되기에 불만은 없습니다.
근데 구글이 제 생각 보다 더 획기적인 비지니스 모델을 개발하고 있는게 아니라면 말이죠, 구글 네비 또한 이런 비지니스 모델로 진화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증강현실이라는 말이 조금씩 확산되고 있습니다. 처음 들어보신 분도 1년내로는 꽤 많이 듣게 될거라 봅니다. 백문이 불여일견, 한번 보시죠.
아이폰 속의 거리에 가상의 간판을 붙인다고 생각해보면.. 그리고 광고금액에 따른 간판의 차별화와 클릭(혹은 탭) 했을때 보여지는 세부정보, 예약서비스 등등등.. 생각하면 머리 아파오긴 하지만 하여간 광고주들 우려먹을 건덕지가 무지 많다는 거지요.
구글 애드워즈는 www라는 개념 속에서만 존재하는 위치에 다는 광고판이라면, 앞으로 구글 네비는 실제 위치에 가상으로 다는 광고판 및 전단지로 발전할 가능성이 다분합니다.
다행히 한국에는 아직 요원한 얘기입니다. 어떤 이들은 국내 도입이 시급하다고.. 나도 저런 서비스 한번 써봤으면.. 하는 생각을 하고 또 어떤 이들은 왜 우리나라는 저런거 못하나 하며 안타까워 할 것입니다. 어쨌든 시간이 갈수록 미래가 더 기다려지는 세상인 것 같습니다.